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iMBC 연예
기자이미지 iMBC 연예

'30일' 송해나 "카메라 씹어 먹어야 하는 원래 직업때문에 카메라 안보고 연기하는게 힘들어"

'30일' 송해나 "카메라 씹어 먹어야 하는 원래 직업때문에 카메라 안보고 연기하는게 힘들어"
입력 2023-09-18 17:07 | 수정 2023-09-18 17:07
재생목록
    18일 오후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30일'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강하늘, 정소민, 조민수, 김선영, 윤경호, 송해나, 엄지윤, 남대중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송해나는 "스크린을 통해 제 얼굴을 보는게 처음이어서 어이 없어서 많이 웃었다. 그런데 영화는 재미있게 봤다.

    이번에 스크린 데뷔를 한 송해나는 "제 원래 직업이 카메라를 씹어 먹어야 하는 건데 이번에 영화 찍으면서는 카메라를 쳐다보면 안되서 너무 힘들었다. 제가 촬영 할때마다 주변에서 배우들이 많이 도와줬다."라며 현장에서의 에피소드를 밝혀 웃음을 안겼다.

    드디어 D-30, 서로의 찌질함과 똘기를 견디다 못해 마침내 완벽하게 남남이 되기 직전 동반기억상실증에 걸려버린 '정열'(강하늘)과 '나라'(정소민)의 코미디 '30일'은 10월 3일 개봉한다.

    김경희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