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회
기자이미지 손구민

"기술보증기금 직원과 유착해 240억 보증"‥사업가에게 징역 10년

"기술보증기금 직원과 유착해 240억 보증"‥사업가에게 징역 10년
입력 2023-01-22 14:31 | 수정 2023-01-22 14:31
재생목록
    "기술보증기금 직원과 유착해 240억 보증"‥사업가에게 징역 10년

    자료사진

    신용보증기관 직원과 수년간 유착해 허위로 240억원 상당의 보증을 받은 사업가에게 중형이 선고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는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허위로 기술보증서를 받아 금융권에서 261억원 상당의 대출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업가와, 이 사업가를 도운 기술보증기금 직원에게 각각 징역 10년과 징역 8년을 선고했습니다.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차명 법인 25곳을 소유했던 이 사업가는 대표자 경력 등을 허위로 적은 사업계획서를 내고, 기술보증기금 직원에게 해외여행과 차량 대여료 등 총 4억8천만원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보증심사 담당자였던 기술보증기금 직원은 이 사업가가 소유한 업체에 유리한 평가를 내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업가 측은 "자신의 업체들이 실제 사업을 벌일 의사가 있었기 때문에 적법하게 이뤄진 보증 지원"이라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25개 업체 중 19곳이 채무불이행 상태"였다며 "업체들이 사업을 벌일 조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