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외전
기자이미지 윤수한

'옵티머스 수사' 가속도…특수통 대폭 증원

'옵티머스 수사' 가속도…특수통 대폭 증원
입력 2020-10-15 14:21 | 수정 2020-10-15 15:26
재생목록
    ◀ 앵커 ▶

    사모펀드 '옵티머스' 관련 수사, 먼저 현장 취재 기자 리포트 보고 전문가와 쟁점 짚어 보겠습니다.

    ◀ 리포트 ▶

    검찰이 주거지를 압수수색한 윤 모 전 금융감독원 국장은,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에게 펀드 수탁사 등 금융계 인사들을 연결해 준 인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 뒤 옵티머스 회삿돈 2천만 원이 건네졌다는 게 검찰이 확보한 김 대표의 진술입니다.

    [윤 모 씨/전 금융감독원 국장]
    <김재현 대표한테 2018년도에 2천만 원 받으신 것 맞으세요?>
    "……"

    검찰은 대출 알선 등 다른 사건으로 1심에서 유죄가 선고된 윤 전 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옵티머스와의 금전 거래를 둘러싼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한편, 대가성 여부를 추궁했습니다.

    이처럼 '펀드 사기' 혐의에 이어 금융권을 시작으로 한 정관계 로비 의혹 규명에도 박차를 가하면서 검찰은 수사 인력을 대거 보강했습니다.

    법무부는 서울중앙지검의 요청에 따라 특별수사 경력이 풍부한 검사 5명을 수사팀에 추가 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 출신 회계 전문 검사와 국정농단 사건 등을 담당한 이른바 '특수통'으로 불리는 검사들입니다.

    중앙지검 측은 내부 파견 인력을 더해 검사 18명 규모로 전담 수사팀을 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우선 금융권 로비의 연결 고리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을 것으로 보입니다.

    옵티머스 내부 문건에서 언급된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와 양호 전 나라은행장 등 고문을 맡았던 인사들이 실제 어떤 역할을 했는지가 우선 규명 대상입니다.

    구속된 사내이사 윤석호 씨의 부인이자 옵티머스 지분 10%가량을 차명 보유한 의혹을 받으며 펀드 사기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이 모 전 청와대 행정관은 오는 23일 국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됐습니다.

    MBC 뉴스 윤수한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