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930MBC뉴스
기자이미지 강연섭

유럽 누적 확진 16만 명↑…메르켈 '자가격리'

유럽 누적 확진 16만 명↑…메르켈 '자가격리'
입력 2020-03-23 09:34 | 수정 2020-03-23 09:34
재생목록
    ◀ 앵커 ▶

    유럽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6만 명을 넘어서며 코로나19 확산의 거점으로 떠올랐습니다.

    독일의 메르켈 총리도 최근 접촉한 의사가 양성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 조치됐습니다.

    강연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코로나 19 피해가 가장 큰 이탈리아에서는 하루 사이에 사망자가 650명 늘어나 누적 사망자가 5천 명을 넘었습니다.

    지난달 중순 첫 확진 뒤 한 달만입니다.

    특히 확진자는 6만 명 가까이에 도달하며 중국 전체 확진자 73%에 육박했습니다.

    이탈리아 정부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위기에 처했다며 이동 제한과 휴교령에 이어 슈퍼마켓과 약국 등을 제외한 모든 사업을 다음 달 3일까지 전면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주세페 콘테/이탈리아 총리]
    "당장 필수적인 물품 생산 시설은 제외하고 전국의 모든 생산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탈리아 다음으로 상황이 심각한 스페인에서도 사망자가 하루 사이에 4백 명 가까이 늘었습니다.

    확진자도 3천1백여 명 늘어나 2만 8천 명을 넘어서자 스페인 정부는 한 달 동안 공항과 항구를 통한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키로 했습니다.

    [페드로 산체스/스페인 총리]
    "우리의 정신적 물질적 능력의 한계점까지 시험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됐습니다."

    확진자가 2만 4천 명을 넘어선 독일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돼 공공장소에서 2명 초과하는 모임이 2주간 금지됩니다.

    영국에서는 코로나19에 취약한 노인계층 등 150만 명에게 12주간 자택에 머물 것을 권고키로 했습니다.

    이처럼 유럽 내 각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잇따라 강경책을 내놓는 건 유럽 내 확진자가 16만 명을 넘고 사망자도 중국보다 두 배를 넘는 등 유럽이 코로나 19 확산의 중심으로 떠올랐기 때문입니다.

    한편, 코로나19와 싸움에서 시간을 벌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한 메르켈 총리는 최근 접촉한 의사가 양성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조치됐습니다.

    MBC뉴스 강연섭입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