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윤정혜

유치원비 환불 시…정부가 '절반' 지원

유치원비 환불 시…정부가 '절반' 지원
입력 2020-03-24 06:48 | 수정 2020-03-24 06:49
재생목록
    ◀ 앵커 ▶

    코로나19 여파로 유치원 개원이 연기되면서 유치원비를 환불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는데요.

    유치원이 3월 유치원비를 환불을 해주면 정부가 절반을 보전해주기로 했습니다.

    윤정혜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경기도의 한 사립유치원.

    긴급 돌봄을 신청한 아이들은 4명 뿐이지만 교사와 조리사 등 10여명은 정상출근했습니다.

    휴원이라고 해도 인건비는 그대로인데, 이 유치원은 3월 수업료 25만원을 전액 환불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미진/경기도사립유치원연합회 이사장]
    "(학부모와) 고통 분담을 같이 하는거죠. 국가가 어려울 때 우리가 나서야 되지 않겠느냐, 이런 취지에서 학부모 부담을 덜어드리고."

    교육부는 이처럼 3월 수업료를 환불해 주는 유치원에게 환불 금액의 50%를 지원해주기로 하고, 17개 시도교육청과 함께 64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교육부 관계자]
    "유치원비를 자발적으로 반환해 주시거나 동참해 주시는 유치원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많은 유치원이 참여할 것으로 저희는 생각하고 시·도랑 같이 참여를 독려해나갈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학부모들은 수업료는 물론, 급식, 간식비, 교재비 등 기타 비용도 모두 환불 받을 수 있게 됩니다.

    단, 긴급돌봄을 이용한 경우 방과후 돌봄비용으로 차감하는 유치원도 있습니다.

    하지만 유치원마다 수업료가 많게는 60만원 이상 차이가 나는 상황에서 무조건 절반씩 정부가 보전해주는 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실제 한 달에 30만원 넘는 수업료를 받는 서울의 한 대형 유치원은 환불을 해주고도 5천만원이 넘는 정부 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교육부는 영세 소규모 유치원이 지원에 불리하다는 지적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각 시도교육청과 함께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윤정혜입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