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기자이미지 박윤수

또 국민 볼모로 '밥그릇 지키기'…중대국면마다 '어깃장'

또 국민 볼모로 '밥그릇 지키기'…중대국면마다 '어깃장'
입력 2021-02-22 19:55 | 수정 2021-02-22 19:56
재생목록
    ◀ 앵커 ▶

    의사 협회가 백신 접종에 협력하지 않겠다는 말까지 하면서 집단 행동을 예고한 이 상황, 처음 경험하는 게 아닙니다.

    자신들의 이익을 훼손 시킨다고 판단하면 국민의 생명 권을 볼모삼아서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 시키려는 이 행태,

    더 이상 반복하게 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박윤수 기자가 이어서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작년 7월,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에 반발하며 총파업을 예고했던 의사협회는 이후 정말 파업에 돌입했습니다.

    작년 8월 7일 전공의 첫 집단휴진을 시작으로 전공의와 개업의 등 의사들의 집단 휴진이 이어졌습니다.

    [지난해 8월 14일]
    "철회하라! 철회하라! 철회하라!"

    8.15 광화문 집회 이후 하루 신규 확진자가 400명을 넘어서는 '2차 유행' 상황에서도

    전공의들은 무기한 파업을 선언하며 의료 현장을 비웠고, 의사들도 진료를 멈췄습니다.

    [암 환자 어머니 (지난해 8월 28일)]
    "당장 수술을 해야 되는데 다음, 다음 주로 일정이, 그것도 연기될 수 있다고 얘기하니 제가 복장이 안 터지겠어요?"

    정부는 결국 정책을 백지화하며 물러섰습니다.

    여러차례 의사국시를 거부하던 의대생들에게도 결국은 정부가 고개를 숙였습니다.

    코로나19의 폭발적 확산으로 의료 현장의 인력난이 우려되자, 정부는 의대생들에게 다시 시험 기회를 줬습니다.

    환자들을 볼모로 한 집단 행동에 정부는 원칙을 양보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경고대로 의협이 총파업에 돌입해 개원의들이 백신접종을 거부하면 오는 11월 집단 면역을 형성하겠다던 계획엔 차질이 불가피합니다.

    의료계 내에서도 이런 집단행동에 비판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정형준/보건의료단체연합 정책위원장]
    "협회 지도부가 너무 반 정부 강경노선으로만 포인트를 잡고 있다 보니까 국민들의 생명을 볼모로 해가지고 지금 무한질주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고요."

    살인이나 성범죄 등 강력 범죄를 저지른 의료인이 당분간이라도 진료를 해선 안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보이지만,

    지난 20대 국회에서 발의된 관련 법안 10여 건은 모두 의료계 반발에 막혀 상임위 상정도 못 해보고 폐기됐습니다.

    MBC뉴스 박윤수입니다.

    (영상편집 : 장예은)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