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신수아

1년 만에 민심 돌아섰다…이유를 들어봤더니

1년 만에 민심 돌아섰다…이유를 들어봤더니
입력 2021-04-09 06:31 | 수정 2021-04-09 06:35
재생목록
    ◀ 앵커 ▶

    져도 너무 큰 차이로 졌죠.

    서울 부산 재보선에서 참담한 성적을 받은 여당, 지난 총선의 압도적 승리가 꿈만 같을 텐데요,

    ◀ 앵커 ▶

    불과 1년 만에 이렇게 여와 야의 입장이 정반대로 뒤바뀐 상황이 이유를 신수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이정인]
    <이번 투표를 하신 데 있어서 총선 때랑 같은 후보를 뽑으셨나요?> "아니요."
    <바뀐 이유가 뭐고 어떤 후보를 선택하셨는지?> "부동산 집값이 너무 오르다 보니까 그걸 안정시켜 줄 수 있는 공약을 보고…"

    1년 전 총선 때만 해도 총득표수를 기준으로 민주당은 용산, 서초, 강남 3개구를 뺀 22개 자치구에서 승리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25개 모든 자치구가 국민의힘을 선택했습니다.

    보수 텃밭인 강남에선 무려 50%p 가까이 앞섰고,

    가장 표 차이가 적었던 강북구에서도 6%p나 득표 차이가 났습니다.

    세대를 불문하고, 주택보유 여부와 상관없이, 부동산 문제에 대한 비판이 가장 많았습니다.

    [주상균]
    "결혼을 앞두고 있는 나이대이다 보니까 아기는 낳으라고 하면서 집을 못 가지게 하는 것 같은 아이러니가 느껴지게 되더라고요."

    [한찬호]
    "재산세도 상당히 많이 나오더라고요. 작년에 예를 들어서 100만 원이 나왔다면 올해 같은 경우는 150~200 가까이 나온다고 하니 많이 힘들죠."

    여기에 부동산 관련 위선 논란까지 겹치면서, 민심 이반의 진폭은 더 커졌습니다.

    [송민경]
    <총선 때랑 마음이 바뀌셨어요?> "바뀌었어요."
    <어떤 게 가장 큰 영향을 미쳤던 것 같아요?> "LH랑 그런 거‥ 좀 바뀌어야 될 게 많다?"

    [차현승]
    "더불어민주당 분들이 정책을 만들면서도 본인은 집세도 올려받고.. 시세보다 좀 더 올려받고 박주민 의원이나 이런 분들도 다.."

    1년 넘게 이어지는 코로나 사태에 대한 피로감과 후유증도, 유권자들을 고민하게 했습니다.

    [이경환]
    "(방역에) 딱히 명확한 기준이 없다고 일단 생각했고요. 복싱이랑 킥복싱이랑, 앞에 '킥' 하나만 붙었다고 해서 너무 대처하는 방법도 다른 것도 그렇고.."

    실생활에 직결된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지 못했기에 이젠 집권 여당에 '충격요법'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는 겁니다.

    [한찬호]
    "다수당이 됐잖아요? 그러면 자만하게 되겠죠? 그런데 국민들이 이렇게 해서 바뀌는 걸 보면 대선도 있고 하니까 '아, 이래선 안 되겠구나'라는 생각도 들겠죠."

    MBC뉴스 신수아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