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홍의표

훈련받다 인대 파열됐는데…"꾀병이지?" 묵살

훈련받다 인대 파열됐는데…"꾀병이지?" 묵살
입력 2021-05-05 06:39 | 수정 2021-05-05 06:45
재생목록
    ◀ 앵커 ▶

    '부실 급식'과 '병사 폭행'에 이어 또다시 인권침해 의혹이 군대에서 나왔습니다.

    훈련중 다친 병사를 꾀병이라며 두 달 동안 방치했고 결국, 수술을 2번이나 해야했습니다.

    홍의표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해 8월, 육군에 입대한 김 모 상병.

    석 달 뒤, 유격훈련에서 어깨동무를 하고 '앉았다 일어났다'를 80번 한 뒤 왼쪽 발목에 극심한 통증을 느꼈습니다.

    일주일 뒤에야 군 병원에 갔지만 군의관도 만나지 못 하고 돌아왔습니다.

    부대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며 곧바로 복귀하라는 명령을 받은 겁니다.

    복귀 뒤 통증이 더 심해지며 고열까지 났습니다.

    그러자 코로나 의심자로 분류돼 격리됐고, 치료는커녕 이틀 동안 식사도 제공되지 않았습니다.

    [육군 상무대 전역자]
    "이발소였던 데를 침대만 넣어서 격리했던 적이 있는데. 이틀인가, 아무도 밥을 안 갖다줘서, (김 상병이) 거의 계속 굶다가‥"

    코로나로 외출이 금지돼 한 달 뒤에야 다시 찾은 군병원.

    상태가 안 좋으니 민간병원에서 치료하란 진단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부대 간부는 '꾀병'을 의심하며 병원에 보내주지 않았습니다.

    [김 상병 아버지]
    "(간부가) 꾀병일 수가 있으니 정확한 진단명이 나와야 청원휴가를 보내준다고‥"

    결국 지난 1월에서야 민간병원에서 '왼쪽 발목 인대가 파열됐다'는 진단을 받고 수술까지 했습니다.

    다친 지 2달만이었습니다.

    열흘 만에 다시 부대에 복귀했지만 코로나 때문에 건물 3층에 있는 휴가자 격리소에 격리됐습니다.

    매일 소독을 해야 해 다른 건물에 있는 의무대까지 목발을 짚고 다녀야했는데, 계단과 경사로에서 3번이나 굴러넘어졌습니다.

    [육군 상무대 기간병]
    "(김 상병이) 목발 짚고 왔다갔다 하다가 넘어지고 해서 타박상이 몸에 있더라고요. 다리가 불편한데 더 거리가 멀어진 거잖아요."

    상태가 더 나빠져 국군 대전병원에 갔지만 이번엔 입원이 거절됐습니다.

    민간병원에서 수술했으니 민간병원으로 가란 거였습니다.

    그러면서 군의관은 수술까지 했던 김 상병에게 발목을 삐었단 진단서만 써줬습니다.

    [김 상병 아버지]
    "(군의관이) 너는 밖에서 수술하고 왔기 때문에 진료를 할 수 없으니, 민간에서 (수술)했으니 민간에서 해라, 항생제는 물론이고 약도 처방할 수 없다고"

    결국 상태가 더 악화돼 대학병원까지 가게 됐고, 또 수술을 했습니다.

    가족들은 도대체 군이 왜 이렇게까지 아들을 내몰았는지 답답해 하고 있습니다.

    [김 상병 아버지]
    "막말로 (군대) 오라 그럴 때는 '나라'의 아들이고 아프면 '너희' 아들이냐, 앞으로 이런 군을 믿고 누가 군대를 보낼 것인가‥"

    김 상병 아버지는 지난 달 중순 국방부에 민원을 제기했는데 아무런 반응도 없었습니다.

    그러다 SNS에 아들 사연을 올렸는데, 국방부는 "감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홍의표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