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김수산 리포터

[이슈톡] "은퇴합니다" 지뢰 탐지로 훈장 받은 쥐

[이슈톡] "은퇴합니다" 지뢰 탐지로 훈장 받은 쥐
입력 2021-06-07 06:44 | 수정 2021-06-07 06:45
재생목록
    사람만 사람의 목숨을 구하는 게 아닙니다.

    수많은 인명을 구하고 은퇴를 앞둔 쥐가 화제인데요.

    네 번째 키워드는 ""은퇴합니다" 지뢰 찾아 훈장 받은 쥐"입니다.

    지뢰밭 사이를 돌아다니며 냄새를 맡은 이 쥐!

    캄보디아에서 지뢰 탐지 에이스로 은퇴를 앞둔 아프리카 주머니쥐 '마가와'인데요.

    1년간 혹독한 훈련을 거친 후 2016년부터 캄보디아 서북부 지뢰 제거작전에 투입됐다고 합니다.

    몸길이 70cm에 몸무게가 1.2kg 정도로 5년간 71개 지뢰와 불발탄 38개를 발견했다는데요.

    가벼운 몸집 덕분에 지뢰 위를 지나가도 지뢰가 터지지 않고, 개보다 뛰어난 후각으로 흙 속의 화학 냄새를 기가 막히게 구별해 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사람이 테니스코트 크기의 면적을 나흘에 걸쳐 탐지할 동안 마가와는 겨우 20분 만에 끝낼 정도로 탐지 속도가 빨랐다는데요.

    그 공로로 지난해 영국 동물구호단체로부터 금메달 받은 마가와.

    세월의 무게에 행동이 느려지면서 현장에서 물러나게 됐지만, 새로 투입되는 지뢰 탐지 쥐들의 '멘토'로 적응을 도울 예정이라고 합니다.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