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이문현

'GH 임대주택' 에어컨…'청년'은 있고 '노인'은 없다?

'GH 임대주택' 에어컨…'청년'은 있고 '노인'은 없다?
입력 2021-07-21 07:23 | 수정 2021-07-21 07:24
재생목록
    ◀ 앵커 ▶

    경기도가 지은 한 임대주택을 가봤더니, 유독 노인들이 사는 집만 에어컨이 없었습니다.

    요즘같은 무더위에 노인들은 특히 더 위험하겠죠.

    어떤 상황인 건지 이문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경기도 수원의 한 임대주택

    26제곱미터 작은 원룸에 85살 노인이 혼자 삽니다.

    요 며칠 잠을 제대로 못 잤습니다.

    집이 너무 더운데, 에어컨이 없습니다.

    [임대주택 입주자 (85살)]
    "(땀이) 이렇게 철철 흘러요. 줄줄줄줄 막 내려와. 밤에 잘 때, 자고 일어나면 다 젖었어. 머리카락이 폭삭 다 젖어서..새벽에 깨지."

    이 임대주택에는 다 에어컨이 없을까? 아닙니다.

    제 뒤로 보이는 6개 호실, 청년들이 살고 있는 곳엔 에어컨이 있습니다.

    이렇게 안전봉이 설치된 곳들은 노년층이 거주하는 곳들인데요,

    그런데 이곳엔 에어컨이 설치돼 있지 않습니다.

    총 300세대 중 청년들이 사는 246세대는 에어컨이 있는데, 유독 노인들과 저소득층이 사는 54세대에만 에어컨이 없습니다.

    심지어 노인들은 임대보증금도 5백만 원 더 많이 냅니다.

    "계속 취약계층으로 대접도 받아야 하나보다..차별 받는구나 라는 걸 느꼈죠. 눈물이 나오려고 해요"

    이 임대주택은 경기주택도시공사, GH가 지었습니다.

    GH는 청년들이 가전제품이 없을 것 같아서, 에어컨을 특별 공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주택도시공사, SH도 비슷합니다.

    청년 임대주택에는 다 에어컨을 설치했는데, 노인들 사는 곳은 에어컨이 없습니다.

    정부는 올해 4월부터 25제곱미터 이하 소형 임대주택에 에어컨 설치를 의무화했지만, 이미 지은 곳들은 빠졌습니다.

    이렇게 작은 원룸형 임대주택은 대부분 청년들에게 공급됩니다.

    MBC뉴스 이문현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