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박하명 캐스터

[날씨] 태풍 '찬투' 영향 제주·전남 해안 중심으로 비

[날씨] 태풍 '찬투' 영향 제주·전남 해안 중심으로 비
입력 2021-09-13 07:07 | 수정 2021-09-13 07:11
재생목록
    ◀ 앵커 ▶

    14호 태풍 '찬투'가 이번 주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센터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박하명 캐스터, 우선 태풍 '찬투' 어디까지 올라왔나요?

    ◀ 캐스터 ▶

    제14호 태풍 찬투는 현재 타이웨이 복동쪽 약 330km 부근에서 해상까지 올라왔습니다.

    중심 기압 950헥토파스칼로 강으로 세력은 한 단계 약화됐지만 대신 속도가 조금 더 빨라졌습니다.

    찬투는 오늘부터 2, 3일간 중국 해안에서 거의 정체하듯이 느리게 북진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과거에 유사한 태풍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경로가 매우 이례적이어서요.

    목요일쯤 이후로는 제주도로 방향을 꺾거나 중국 남부 지방으로 더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내일쯤이면 태풍의 경로가 더욱 뚜렷해질 것으로 보았습니다.

    ◀ 앵커 ▶

    그렇다면 지역별로 비가 많이 오는 것은 언제부터일까요?

    ◀ 캐스터 ▶

    일단 오늘은 제주과전남 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내릴 텐데요.

    제주도의 비가 점차 강해질 것으로보여서 조금 전에 제주도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표됐습니다.

    또 내일과 모레에는 그 밖에 남부 지역에서도 비가 내리겠고 중부 지역은 금요일쯤이면 비가 확대될전망입니다.

    제주도를 중심으로 물폭탄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됩니다.

    최근 5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모레까지쏟아지겠고요.

    전남 해안에는 120mm 이상, 그외의 남부 지방에는 10에서 80mm가량의 비가 예상됩니다.

    날씨였습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