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임상재

속옷만 입고 "문 열어"‥"성범죄? 증거 있냐?"

속옷만 입고 "문 열어"‥"성범죄? 증거 있냐?"
입력 2021-09-14 06:35 | 수정 2021-09-14 06:37
재생목록
    ◀ 앵커 ▶

    경기도 파주시청 육상팀의 한 코치가 상습적으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이 코치는 이미 다른 선수를 성폭행하려고 했던 혐의로도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임상재 기잡니다.

    ◀ 리포트 ▶

    지난해 8월 강원도 태백으로 전지훈련을 떠난 경기도 파주시 육상팀.

    그런데, 자정을 넘겨 36살 김 모 선임코치가 후배 여성 코치의 방을 찾아왔습니다.

    술에 취한 채 속옷 한 장만 걸친 상태였습니다.

    [피해 여성 코치]
    "(김 씨가) "오빠, 이렇게 세워둘 거냐"고‥ (문 열었더니) 위아래 아무 것도 안 입었어요. 그걸 보고 전 문을 잡아당기고 그 선생님은 문을 열려고 하고‥"

    6개월 뒤 제주도로 떠난 동계훈련 때도, 김 코치는 방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 말고 이 후배 코치를 눕히고 끌어안았다고 합니다.

    "그 순간이 너무너무 끔찍했어요. 모멸감, 성적 수치심‥ 제 옷을 막 털었어요. 씻고‥"

    유부남인 김 코치는 평소에도 밤 늦게 전화해 성희롱을 하기 일쑤였습니다.

    "어디야, 오빠 **이 보고 싶은데 어떡해? 진심이라고. 진심 받아주면 안돼?"

    그러다 여성 선수 중 한 명이 김 코치가 술을 마시다 성폭행을 하려 했다며 지난 3월 고소했습니다.

    그동안 직장을 잃을까 두려워 신고를 못했던 여성 코치는 미리 막지 못해 결국 선수까지 피해를 봤다는 죄책감에 자신의 피해도 알리기로 결심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선수 성폭행 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코치는, "증거가 없지않냐"고 되물었습니다.

    [2021년 8월]
    "내가 어떻게 너를 했다는 증거는 있나? <무슨 증거?> 그러니까 없잖아. 그런 일이 없었잖아."

    고소장을 접수하자 경찰 역시 피해자인 코치에게 "증거를 달라"거나 "성범죄를 적용하기 힘들다다"는 반응이었다고 합니다.

    [피해 여성 코치]
    "왜 들어와요? 억지로, 그것도 팬티 바람으로‥ (경찰은) 성폭력 죄가 안 되는 듯이 얘기를 하죠. 아무리 얘기해도 귀에 안 들어가는‥ 경찰이 이렇게 얘기해주면 어떤 여자가 당당하게 경찰서에서 자기 그런 걸 호소하냐고‥"

    경찰은 조만간 김 코치를 소환할 예정인데, 뒤늦게 피해 사실을 확인한 파주시는 김 씨의 지도자 자격을 박탈해달라고 육상연맹측에 요청했습니다.

    취재진은 김 코치에게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답이 없었습니다.

    MBC뉴스 임상재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