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김유나

슬쩍 부딪히고 데굴데굴‥2억 가로챈 보험사기범들

슬쩍 부딪히고 데굴데굴‥2억 가로챈 보험사기범들
입력 2021-10-13 07:12 | 수정 2021-10-13 07:32
재생목록
    ◀ 앵커 ▶

    60여 차례에 걸쳐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뒤 2억 원이 넘는 보험금을 챙긴 사기범들이 적발됐습니다.

    CCTV에 어설픈 사고 모습이 찍혔습니다.

    김유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도로를 걷다 맞은편 택시에 일부러 부딪힌 뒤 갑자기 데굴데굴 구릅니다.

    이번엔 전봇대 뒤에 숨었습니다.

    차가 출발하려니까 슬그머니 다가가 부딪힙니다.

    마치 전화를 받는 척하며 걸어가다 차에 부딪히고, 후진하는 차 앞에 서 있다 살짝 접촉한 뒤 갑자기 주저앉습니다.

    [피해 운전자]
    "어깨가 아프다면서 보험처리 해달라면서…CCTV를 보니까 제가 받지도 않았는데 피하지도 않고 자기가 받혀요, 보니까… (그 사람) 어깨가 내 차를 치더라고요."

    차량을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불법 유턴하는 차를 기다렸다 들이받거나, 차로 변경하는 차량을 피하지 않고 그대로 충격합니다.

    직업이 없는 20대와 40대 두 남성은 지난해 2월부터 올해 8월까지 60차례나 보험 사기를 벌였습니다.

    누가 봐도 뻔한 자작극이지만, 피해자 대부분은 그냥 보험처리하고 말았습니다.

    이 두 사람이 손에 쥔 보험금과 합의금이 무려 2억 원이 넘습니다.

    [문홍국/부산경찰청 교통조사계장]
    "경미하게 접촉하다 보니까 보험금액이 많지는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운전자들이 보험접수만 하고 경찰에 신고하지 않는 사례가 많았습니다."

    경찰은 보험사기 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A씨를 구속하고 B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MBC뉴스 김유나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