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12MBC 뉴스
기자이미지 조명아

5개월 만에 열렸다‥식량난 숨통 트이나

5개월 만에 열렸다‥식량난 숨통 트이나
입력 2022-08-02 12:13 | 수정 2022-08-02 12:13
재생목록
    ◀ 앵커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다섯 달 넘게 봉쇄됐던 흑해 항로가 다시 열렸습니다.

    수천만 톤의 곡물 수출길이 열리면서, 세계적인 식량난에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입니다.

    파리에서 조명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우리 시간으로 어제 오후 우크라이나 남부 오데사항.

    옥수수 2만 6천 톤을 실은 화물선 '라조니'호가 경적을 울리며 앞으로 나아갑니다.

    전쟁으로 5개월 동안 막혀 있었던 흑해 항로를 따라 우크라이나의 곡물이 다시 수출길에 오른 겁니다.

    라조니 호는 오늘 튀르키예 해역에 정박해 공동조정센터의 검사를 받은 뒤, 최종 목적지인 레바논의 트리폴리 항구까지 항해할 예정입니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지난 2월부터 흑해를 장악하면서, 세계 곡물 수출 4위를 차지하는 우크라이나의 공급이 막혔고 국제 밀과 옥수수값이 폭등했습니다.

    흑해 항로가 다시 열리면서 전 세계에 공급될 것으로 보이는 우크라이나의 곡물량은 2천5백만 톤.

    여기에 러시아 곡물량까지 더하면 공급량은 5천만 톤으로 늘어나 세계 식량난에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다만, 전쟁의 여파로 올해 우크라이나 곡물 생산량이 평년의 절반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러시아군이 남부 항구 지역을 잇따라 공격하면서 운송 중단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프랑스 파리에서 MBC뉴스 조명아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