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외전
기자이미지 김아영

100명 중 8명 낸다‥"부동산 세금 2년 전으로"

100명 중 8명 낸다‥"부동산 세금 2년 전으로"
입력 2022-11-22 15:02 | 수정 2022-11-22 15:06
재생목록
    ◀ 앵커 ▶

    종합부동산세 납세 대상이 처음으로 100만 명을 넘어, 주택보유자 100명 가운데 8명꼴로 고지서를 받게 됐습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부동산 세금부담을 최소 2년 전 수준으로 되돌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종합부동산세를 내는 사람이 1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주택 보유자 1천500만여 명 가운데 122만 명에게 종부세가 부과됐습니다.

    집주인 100명 가운데 8명꼴입니다.

    서울에선 네 집에서 다섯 집 중 한 집이 종부세를 내게 됐습니다.

    1세대 1주택자 가운데는 23만 명에게 종부세가 고지됐는데 작년보다 인원이 50% 넘게 늘었습니다.

    이렇게 대상자가 늘어난 건 지난해 부동산 가격이 급등한 여파로, 공시가격도 많이 올랐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종부세를 '중산층 세금이라고 정의했습니다.

    당초 도입 당시 부자에게 내게 한다는 취지와 달리 '주택보유자의 8%'가 내기 때문에 중산층 세금으로 본다는 겁니다.

    정부의 이런 입장은 종부세 부담을 낮추겠다는 의도를 명확히 드러내고 있습니다.

    작년 정부는 종부세 납부자가 전 국민의 1.8%라고 발표했습니다.

    [이억원/당시 기획재정부 1차관(작년 11월)]
    "98% 국민은 종부세와 무관합니다. 과장된 우려들이 있습니다만 분명한 것은 전체 국민들 중 약 98%의 국민들께는 고지서가 발송되지 않습니다."

    그런데 같은 기준으로 하면 정권이 바뀐 올해 종부세 납부자는 전 국민의 2.4%입니다.

    정부는 이번엔 기준을 집주인으로 해서 주택 보유자의 8%가 종부세를 낸다며 중산층 세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의 이런 입장은 올 들어 부동산 시장이 급격히 얼어붙으면서 세금에 대한 저항이 세진 데다 다주택자 중과 세율을 폐지해 세금을 낮추는 종부세 개편안을 국회에서 통과시키기 위한 여론몰이로 풀이됩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부동산 세금 부담을 최소 2020년 수준으로 낮추겠다며 내년도 시세 대비 공시가격 비율을 올해보다 더 낮추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아영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