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외전
기자이미지 송기성

잉글랜드 '골 잔치'‥네덜란드는 '진땀승'

잉글랜드 '골 잔치'‥네덜란드는 '진땀승'
입력 2022-11-22 15:12 | 수정 2022-11-22 15:14
재생목록
    ◀ 앵커 ▶

    카타르 월드컵의 치열한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축구 종가' 잉글랜드는 '아시아의 강호' 이란을 6대2로 제압하고 56년 만의 월드컵 우승 도전을 시작했습니다.

    송기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월드컵 무대에서 성사된 잉글랜드와 이란의 사상 첫 A매치 맞대결.

    팽팽하던 경기 흐름은 동료와의 충돌로 이란 주전 골키퍼 베이란반드가 갑작스레 교체되며 급변했습니다.

    그리고 전반 35분 잉글랜드가 굳게 닫힌 이란 골문을 여는 데 성공했습니다.

    '19살' 신성 벨링엄이 루크 쇼의 크로스를 깔끔한 헤더 골로 마무리했습니다.

    '잉글랜드 최고 재능'의 A매치 데뷔골이었습니다.

    잉글랜드는 이란에게 잠시도 쉴 틈을 주지 않았습니다.

    8분 후, 사카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든 데 이어 전반 추가 시간, 스털링까지 골맛을 보며 세 골차로 앞서가기 시작했습니다.

    후반에도 잉글랜드의 공격 본능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후반 17분 사카가 화려한 개인기에 이은 침착한 마무리로 멀티 골을 터뜨렸습니다.

    곧바로 이란 타레미가 기습적인 슈팅으로 한 골을 만회하며 반전을 노려봤지만 교체 투입된 래시포드와 그릴리시가 이란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어놓는 쐐기포를 터뜨리며 잉글랜드의 6대2 대승을 완성했습니다.

    56년간 월드컵 우승과 인연이 없던 잉글랜드는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막강한 화력을 선보이며 정상 도전에 나섰습니다.

    ==================

    A조 최강으로 꼽히는 네덜란드도 승리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A매치 데뷔전을 치른 골키퍼 노페르트의 선방쇼만 빛날 뿐 경기 내내 별다른 공격 기회조차 잡지 못하던 네덜란드는 후반 39분 장신 공격수 각포의 헤더 결승골과 추가 시간 터진 클라선의 쐐기골로 세네갈을 2대0으로 물리쳤습니다.

    MBC 뉴스 송기성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