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기자이미지 김유나B

라이베리아 공무원들 출장 중 10대 성폭행‥면책특권 인정 안돼

라이베리아 공무원들 출장 중 10대 성폭행‥면책특권 인정 안돼
입력 2022-09-23 20:22 | 수정 2022-09-23 20:24
재생목록
    ◀ 앵커 ▶

    부산의 한 호텔에서 여중생 두 명이 외국인들에게 성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현장에서 체포된 남성들은 부산에 출장을 온 라이베리아 국적의 공무원들이었는데, 호텔 방문을 걸어 잠그고 경찰 수사를 방해하기도 했습니다.

    김유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부산역 인근 한 호텔 앞.

    경찰차들이 잇따라 지나갑니다.

    어젯밤 11시, 이 호텔에 여중생 2명이 외국인들에게 성폭행 당한 뒤 감금되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곧바로 경찰이 출동했지만 외국인 남성들은 방문을 걸어 잠그고 버텼습니다.

    결국 10여분 뒤 경찰은 호텔 비상 열쇠로 문을 열고 들어가 남성 둘을 체포했습니다.

    [목격자]
    "경찰차가 4대 인가 있었고, 건장한 남자들이‥ 무슨 패싸움이 났나 싶을 정도로 시끄럽긴 했어요."

    이들은 해양수산부가 주관한 국제 행사에 참석하러 부산에 출장 온 아프리카 라이베리아 국적의 공무원 들이었습니다.

    라이베리아 국적 외국인 두 명은 인근 지하철역에서 만난 여학생 둘을 이 곳 호텔로 데려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각각 50대와 30대인 이 남성들은 면책 특권을 주장했습니다.

    라이베리아에서 영국으로 파견근무를 나와 외교관 여권을 갖고 있다며, 행사 참석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로부터 외교관 지위를 부여받은 게 아니어서 면책특권은 인정되지 않았고, 곧바로 유치장으로 입감됐습니다.

    경찰은 이들의 범행 경위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김유나입니다.

    영상취재 이성욱(부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