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김유나B

폐기물 무게 줄이려 셀카봉까지‥업체 사장은 '7급 공무원'

폐기물 무게 줄이려 셀카봉까지‥업체 사장은 '7급 공무원'
입력 2022-01-27 06:46 | 수정 2022-01-27 07:41
재생목록
    ◀ 앵커 ▶

    공무원 신분으로 폐기물 업체를 몰래 운영한 것도 모자라 수수료까지 가로챈 구청 직원이 적발됐습니다.

    비슷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와중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유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부산의 한 쓰레기 매립장 입구.

    화물차가 폐기물 무게를 재는 저울로 진입합니다.

    바퀴 4개를 모두 올려야 하지만 앞바퀴 2개가 저울 밖에 나와있습니다.

    무게를 알려주는 단말기에 손이 닿지 않자 운전기사는 셀카봉을 꺼내 계량 카드를 찍습니다.

    쓰레기 무게를 줄여 반입 수수료를 덜 내기 위해 꼼수를 쓴 겁니다.

    그런데 이 폐기물 수거업체 실제 사장은 부산의 한 구청 7급 공무원 A씨였습니다.

    [공무원 A씨, 폐기물 업체 운영]
    "돈 그거 경비나 기름값이나 좀 아껴보려고, 내가 직접 지시한 건 아닌데 기사님이..."

    이런 방식으로 쓰레기 반입 수수료를 빼돌렸다 적발된 업체는 모두 3곳, 600여 차례에 걸쳐 약 1억원을 챙겼습니다.

    [김창욱/부산 남부경찰서 경제3팀장]
    "타 업체 대비 이 피의자가 운영하는 업체의 중량이 현저하게 30% 정도, 20~30% 줄어든 상황을 확인하고..."

    업체 2곳은 공무원 A씨가 차명으로 운영했고 나머지 한 곳은 A씨의 사촌 B씨가 대표였습니다.

    범행에 가담한 운전기사 중에는 A씨의 조카도 포함됐습니다.

    A씨는 폐기물 수수료 3억 원을 가로챈 혐의로 지난해 1심에서 유죄를 선고 받은 뒤 항소심이 진행 중이었습니다.

    영업 허가를 내준 구청은 확정판결 전이라 별 다른 행정처분을 내리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A씨 소속 구청 관계자]
    "이분이 또 추가 건으로 다시 기소될 줄을 몰랐는데, 일단 직위 해제는 작년 8월 1일자로 된 상태고요. 징계 요구도 (부산)시 징계위원회에 요구한 상태거든요."

    경찰은 쓰레기 매립장의 시스템 개선을 권고하고, 공무원 A씨 등 5명을 사기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습니다.

    MBC뉴스 김유나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