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조재영

"파리는 알고 있다"‥법곤충학의 세계

"파리는 알고 있다"‥법곤충학의 세계
입력 2022-06-20 06:40 | 수정 2022-06-20 06:42
재생목록
    ◀ 앵커 ▶

    최근 '법 곤충학'이 강력 사건을 해결하는 수사기법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파리나 구더기 등에서 증거를 찾는다고 하는데, 자세한내용 조재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충남 아산에 위치한 경찰수사연수원.

    산 중턱에 오르자, 1주일 전에 놔둔 실험용 돼지 사체가 보입니다.

    사람이든 동물이든 사후에 버려지면 가장 먼저 찾아오는 곤충이 파리입니다.

    [강태모/고려대학교 법의학교실 연구원]
    "짧으면 1시간 안에도 파리들이 접근해서 알을 낳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렇게 파리가 알을 낳으면 유충 단계를 지나 번데기가 되고 성충에 이르기까지 속도가 일정합니다.

    그래서 시신에서 발견된 개체가 어느 단계인지 알면, 거꾸로 계산해 정확한 사망 시점을 추정할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법곤충학이 진가를 인정받은 건 세월호 참사 이후인 2014년 6월,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백골 시신이 발견됐을 때입니다.

    당시 쟁점은 아무리 여름철이어도 시신이 2주 만에 백골화 될 정도로 빨리 부패하냐는 거였는데, 답을 준 겁니다.

    [신상언/고려대학교 법의학교실 외래교수]
    "사후 경과 시간이라든가 그런 것을 알 수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마침 현장 갔을 때, 현장에 있었던 그 구더기가.."

    번데기와 유충 수백여 점을 감정한 결과 유병언 회장은 CCTV에 마지막으로 목격된 5월 29일에서 6월 2일 사이에 숨진 것으로 정확히 추정됐습니다.

    또다른 사례는 '오산 백골 암매장 사건'.

    수사팀은 2019년 초 암매장된 것으로 판단하고 수사했지만 범인은 커녕 시신의 신원도 밝혀내지 못했는데, 곤충들의 답은 달랐습니다.

    현장에 있던 번데기들을 분석한 결과 공통적으로 10월에 활동하는 개체였던 겁니다.

    암매장 시기를 2018년 10월 이전으로 판단해 다시 수사한 결과 시신은 10대 가출 청소년으로 밝혀졌고, 살인 용의자들도 체포됐습니다.

    최근에는 경찰청 법곤충감정실도 만들어졌습니다.

    [현철호/전북경찰청 검시관]
    "우리 파리도 쉽게 잘 안 잡아요. 돌아다니는 파리들 쉽게 못 죽이겠더라고요."

    단 한 건의 미제사건도 남기지 않겠단 마음에 이들은 변사한 시신과 진실을 연결하는 메신저, 곤충들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재영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