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김민찬

3주째 식물국회‥"마라톤 회담"vs"양보안부터"

3주째 식물국회‥"마라톤 회담"vs"양보안부터"
입력 2022-06-21 07:22 | 수정 2022-06-21 07:22
재생목록
    ◀ 앵커 ▶

    3주 넘게 이어지고 있는 국회 공백 사태가 좀처럼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마라톤협상으로 이번 주 안에 결론을 내겠다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양보안부터 내놓으라고 맞받았습니다.

    김민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이 마주 앉았지만 성과는 없었습니다.

    서로의 입장만 재확인했을 뿐입니다.

    [송언석/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의견들을 좀 좁혀나가는 노력을 계속 하기로 그렇게 의견을 나눴습니다"

    [진성준/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여전히 큰 진전은 없는 그런 상황입니다."

    법사위원장 자리를 놓고 여야 모두 한 치도 물러서지 않으면서, 국회 공전이 벌써 3주가 넘어섰습니다.

    국민의힘은 앞서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을 위한 마라톤회담을 제안하며 민주당을 압박했습니다.

    물가 상승 등 민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회가 빨리 정상화되어야 한다는 겁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여야가 원 구성 협상을 타결할 때까지 만나고 또 만나야 합니다. 이번 주 안에 반드시 담판을 짓는 각오로 협상에 임하겠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양보가 우선이라고 맞섰습니다.

    그러면서 국회의장단의 단독 선출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회의장을 법대로 하루빨리 선출하여 시급한 민생입법 처리와 인사청문 개최 등에라도 협조하든지, 아니면 민주당을 설득할 수 있는 양보안을 과감히 제시하든지"

    여야의 기싸움이 계속되면서 박순애 교육부장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기한도 어제로 끝나, 윤 대통령은 재송부 절차를 거쳐 임명을 강행할 수 있습니다.

    국회에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바로 요청할지 묻는 질문에 윤 대통령은 일단 "의회가 원 구성이 되는 것을 기다리겠다"고 했지만, 다음주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하기 전 결론을 낼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MBC뉴스 김민찬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