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신선한 경제] "세입자 안 구해져 새 아파트 못 들어가요"

[신선한 경제] "세입자 안 구해져 새 아파트 못 들어가요"
입력 2022-06-23 06:55 | 수정 2022-06-23 06:55
재생목록
    세입자가 안 구해져서 분양받은 아파트에 입주하지 못한 사례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주택산업연구원이 조사했더니 세입자를 못 구해 새 아파트에 입주하지 못한 경우가 35%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요.

    기존 주택이 안 팔려서, 잔금 대출을 못 받아서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세입자 미확보'라는 답변은 한 달 새 11%포인트 가까이 급증했는데요.

    전셋값이 급등한 데다, 대출 규제도 겹쳐 자금 확보가 어려워진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