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김수산 리포터

[와글와글] 40도 무더위에도‥일본 여성들 '털 토시' 유행

[와글와글] 40도 무더위에도‥일본 여성들 '털 토시' 유행
입력 2022-08-04 06:55 | 수정 2022-08-04 06:56
재생목록
    그런가하면 일본도 지난 6월부터 연일 40도가 넘는 폭염으로 펄펄 끓고 있는데요.

    이런 무더위에 현지 여성들 사이에서는 팔에 끼는 '털 토시'가 패션아이템으로 유행입니다.

    일본은 과거에도 여름이면 햇빛 차단용으로 팔 토시를 한 사람을 쉽게 볼 수 있었는데요.

    그런 팔 토시가 다양한 제품으로 인기를 끌면서 계절을 역행해 털실로 짠 토시까지 사랑받고 있는 겁니다.

    실제로 하라주쿠의 한 가게에서는 지난 4월부터 팔토시 10종류가 다 팔려 현재는 소량만 남은 상태라는데요.

    땀이 줄줄 흘러도 귀여워 보여서 털 토시를 착용한다는 일본 여성들.

    하지만 현지 전문가들은 털 토시를 장시간 착용할 경우 열사병에 걸릴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