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기자이미지 김수산 리포터

[와글와글] 피자 먹고 팁 400만 원‥전액 환불 요청한 손님

[와글와글] 피자 먹고 팁 400만 원‥전액 환불 요청한 손님
입력 2022-09-21 06:57 | 수정 2022-09-21 06:58
재생목록
    지난 6월 미국 남성이 식당에서 1만 원대 피자를 먹고 사회 환원을 위해 팁 400만 원을 남겨 화제가 됐었는데요.

    훈훈한 미담으로 기억됐던 이 사연이요, 법정 싸움으로 이어질 전망입니다.

    거액의 팁을 남긴 손님이 마음을 바꿔 자신이 남긴 팁 전액을 돌려달라고 신용카드회사와 식당에 요구했기 때문인데요.

    식당 매니저는 직원에게 이미 돈을 정상 지급했고, 수개월이 지난 지금 돈을 써 버려서 돌려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손님의 변심에 당황한 건 팁을 받은 종업원도 마찬가지인데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받았던 거액의 팁을 다시 돌려줄 처지에 놓이면서 난처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투데이 와글와글이었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당신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인기 키워드

        취재플러스

              14F

                엠빅뉴스